Academy

Galient

 ▶ Information 박스/런너/매뉴얼/부품도   ▶ Review 리뷰 
    Kit Review    
가조립 + 스티커
 

 
담배갑과의 크기 비교

 

 

여러 각도에서 본 모습

 



부분 상세샷

 

 
MG처럼 온몸에 내부 프레임이 존재합니다. 와우..

 
콧핏 해치도 오픈되네요.

 
무장으로 가리안 소드와 사복검이 교체식으로 제공됩니다.

 
손잡이 부분을 접을 수 있긴 한데, 고정이 부실해서 너무 잘 떨어집니다.
그냥 본드로 붙이는게 정신건강에 좋을 듯 하네요.

 
조형감이 좋은 손 3세트가 제공되는데,
손목관절의 볼조인트보다 손쪽으로 연결되는 C형 관절이 더 잘 빠지는 문제가 있습니다.
그래서 손목 관절은 팔에 그대로 꽂아두고, 손만 교체하는게 차라리 나을 듯 하네요.

 
손등 파츠 2개는 정크로 남습니다.

 
파일럿인 죠르디 보더 피규어.

 

 
팔꿈치는 90도 정도 꺾이지만,다리는 매우 유연한 느낌이네요.

 
어깨의 전후 가동

 
허리의 가동

 
팔은 옆으로 꽤 벌어지지만, 고관절은 옆으로 많이 벌어지지 못합니다.

 
손목의 가동 관절

 

 
무릎 앉아도 가능합니다.


가리안 소드 액션


 
가리안 소드를 두손으로 잡는 포즈들

 
사복검 포즈.
사복검은 연질파츠가 아니라 휘기 어려울 듯 하네요.

 

 

TRANSFORMATION

 

 
머리를 180도 회전시키고 기수부를 세워줍니다.

 
상체를 앞으로 꺽고, 사이드 스커트에 들어있던 날개를 위로 세워줍니다.

 
다리를 역관절 형태로 배치한 후, 발목 관절을 최대한 앞쪽으로 빼줍니다.
이렇게 발목관절을 최대한 앞으로 빼주지 않으면 무게중심을 잡기 어렵네요.

 


빅 팔콘으로 변형한 모습
변형이라고 하기도 좀 민망하긴 한데, 후드티 뒤집어쓰고 90도로 인사하는 어깨형님들 느낌이네요..

 
고관절과 허벅지 사이의 관절을 꺾어줌으로써, 내부의 버니어가 노출되는 기믹은 꽤 그럴듯 합니다.

 

 
MG 건담과 비교하면 거의 비슷한 느낌의 크기네요.

 

이 킷은 아카데미 문방구 시리즈로 발매된 가리안입니다. 몇년전 아카데미에서 시행한 설문조사에서 재발매 희망순위 1등을 차지했던 기체인데요. 그에 보답하듯, 최신 품질의 완전히 새로운 가리안 킷을 발매해주었습니다.

가리안 시리즈는 20세기에 문방구를 드나들던 올드팬이라면 절대 모를 수 없는 전설의 라인업 중 하나였는데요. 저 역시 모든 가리안 시리즈를 몇개씩 만들어봤었고, 건프라와 더불어 강력한 팬덤을 구축했던 당대의 명작 메카 프라모델로 추억하고 있습니다.

우선 이번에 나온 가리안 프라모델은 18cm 크기의 MG 급 사이즈로 나왔는데요. 전반적인 컨셉도 MG를 의식한 듯, 전신에 걸친 내부프레임에 장갑을 입히는 방식으로 나왔습니다. 물론 프레임의 디테일이 아주 뛰어나진 않지만, 이렇게 프레임이 존재하는 가리안 자체가 매우 신기하고 재미있네요.

색분할 역시 MG급 가조립 비주얼을 추구하고 있으며, 특히 팔부분의 노란 띠까지 완벽하게 부품 분할해주었습니다. 머리의 보석 부분은 별도로 도색된 파츠가 적용되고 있으며, 조립만으로도 충분히 설정색이 잘 구현된 느낌이네요. 다만 붉은색 사출색은 약간 저렴한 느낌이 드는데, 일반적인 식완이나 가챠폰보다는 낫지만 반다이 건프라보다는 아쉬운 색감입니다.

가동성은 기대이상으로 우수한데, 특히 고관절과 다리의 가동범위가 최상급으로 나왔네요. 팔부분은 디자인의 한계인지 팔꿈치만 겨우 90도 정도 꺾이지만, 고관절은 중간의 변형용 관절까지 동원되어 극한의 가동범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덕분에 무릎 앉아 정도는 가볍게 구현되며, 발바닥이 커서 그런지 지면상 포징의 접지력도 우수하네요.

아쉬운 점이라면 관절강도와 고정성인데요.. 낙지같이 헐렁한 폴리캡 관절은 아닌데, 전반적으로 온몸이 건들거리는 느낌입니다. 즉 관절마다 유격이 많아서, 전신이 타이트하게 쪼이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즈를 취해보면 희안하게 생각보다 자세 고정성은 또 나쁘지 않습니다 (-_-a??) 대신 어깨관절은 팔을 수평으로 든 채 장시간 유지하기는 힘들어 보이네요. 그 외에 스냅타이트가 약해서 잘 빠지는 파츠들도 일부 있어서, 정신건강을 위해 본드로 붙여두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빅 팔콘으로의 변형과정은 잘 구현되어 있지만, 어차피 애초부터 모자 쓰고 90도로 인사하는 정도의 간단한 변형이긴 한데요. 의외로 처음 해보면 무게중심을 잡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변형의 팁은 발목관절인데, 발목관절이 앞/뒤로 회전되면서 전후로 꽤 이동되는 구조인데요. 역관절 형태로 다리를 꺾은 후, 발이 최대한 앞쪽에 위치하도록 발목관절을 앞으로 당겨주면 무게중심이 잘 맞습니다. 대신에 허리랑 어깨 관절이 부실해서 90도로 칼각을 잡아 굽히기가 쉽지 않긴 하네요.

무장으로는 가리안 소드와 사복검이 제공되는데, 사복검은 연질 재질이 아니라 함부로 휘기가 조심스럽습니다. 약간씩은 휘긴 하는데, 조금만 오버하면 부러지기 딱 쫗은 재질이네요. 가능하면 연질 형태로 제공했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그리고 가리안 소드의 손잡이 가드를 가동식으로 접고 펼 수 있는데, 고정성이 너무 나빠서 본드로 고정하는게 나을 것 같네요.

이렇듯 내부프레임, 색분할, 가동성 등 여러가지 면에서 꽤 만족스러운 면모를 보여주는 킷인데요. 반면에 아직 메카닉 프라모델에 경험이 적은 아카데미답게, 관절 내구성과 고정성 면에서는 아쉬운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마치 초창기 고토부키야 킷을 보는 느낌인데, 전체적인 섬세함과 재질감 측면에서 초기 고토킷보다 한결 낫긴 하네요. 확실히 아카데미 자체가 스케일 모형에서 오랜 노하우를 가진 업체라는 점이 느껴지긴 합니다.

어쨌든 몇가지 아쉬운 점에도 불구하고, 이정도면 과거의 추억을 소환하고 감격해보기엔 충분했다고 생각되는데요. 첫번째 본격 로봇 프라모델 제품이라고 생각하면 나름 괜찮은 퀄리티이기도 합니다 (역시 아카데미!) 국산이라 내용물 대비 가격도 저렴하고 구하기도 쉬우니, 올드팬은 물론 스타일이 마음에 드는 신세대라면 부담없이 만들어보기 좋은 킷인 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