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obukiya 
Evangelion Evangelion Production Model
-New 02 Alpha
 ▶ Information 박스/런너/매뉴얼/부품도   ▶ Review 리뷰    
    Kit Review    
가조립

 

 
담배갑과의 크기 비교.
덩치가 상당히 큽니다.



다양한 각도에서 본 모습.
관절강도가 워낙 좋아서, 커다란 백팩을 뒤에 장착해도 직립이 잘 됩니다.

 


3총신 개틀링포와 백팩을 분리한 소체만의 모습

 
 
소체의 상/하체 상세샷

 
백팩을 장착할 때는 본체 등부분 커버를 분리해야 합니다.

 

 
도색파츠가 적용된 머리는 꽤나 컬러풀합니다.

 
푸른 장갑 안에 에바 몸체가 반쯤 들어간 모양새를 잘 구현했네요.
(실제로 장갑 내부에는 온전한 에바 상체가 존재합니다)

 

 
무장구성


크고 조형감은 좋지만, 색분할이 아쉬운 3총신 개틀링포


나기나타는 분리하여 사용할 수도 있네요.

 
정지신호 플러그는 수납상태(좌)와 전개상태(우)가 각각 제공됩니다.

 
뛰어난 입체감과 조형감을 자랑하는 백팩

 
왼손은 4개, 오른손은 5개가 제공되네요.


조형감이 좋은 왼손은 형태에 따라 2가지 방향으로 손목이 꺾이게 되어 있습니다.


궁디 부분 파츠 2개를 교체하면,
상단에는 수납상태의 정지신호 플러그를, 하단에는 스탠드를 결합할 수 있습니다.

   
수납상태의 정지신호 플러그를 수납한 모습

 
정크파츠들

 


우수한 팔다리 가동성

 
왼쪽 어깨의 경우, 어깨장갑을 연동시키는 돌기를 분리해버리면 (화살표)
어깨를 더욱 높이 위로 올릴 수 있습니다.
스타일을 크게 해치진 않으므로, 가동성을 위해 분리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하네요.


허리의 전후 / 좌우 가동범위는 에반게리온 치고는 좁습니다.
아무래도 본체 위에 장갑을 한번 두르다보니, 에바 특유의 유연한 몸체 가동은 어렵게 되었네요.

 


정지신호 플러그 준비 자세.
굉장히 자연스러운 무릎앉아가 가능하네요.

 
정지신호 플러그 액션


나기나타 액션


백팩을 장착한 나기나타 분리 액션



3총신 개틀링포를 장착한 공중포즈


역동적인 3총신 개틀링포 사격포즈.
보통의 고토부키야 킷이었다면 복잡한 몸체로 저런 포징이 쉽지 않았을 텐데요.
이 킷은 너무 쉽게 자세가 잡히고 고정성도 기가 막힙니다.

 

 
고토부키야 에반게리온 초호기와 함께.
체격도 덩치도 훨씬 크네요.

 
크기감을 잡기 위해 MG 건담과 비교해본 모습

 

이 킷은 고토부키야에서 발매된 에반게리온 정규실용형 신 2호기 알파입니다. 신 에반게리온 극장판 2편에 등장하여 상당한 임팩트를 주었던 기체인데요. 저 역시 극장판 에바 전편에 걸쳐 가장 인상적이었던 기체로 기억되는데, 이 복잡한 디자인을 과감하게 고투부키야가 인젝션 프라모델로 내놓았습니다.

우선 이 킷은 신 에바 극장판 2편을 봤느냐 안봤느냐에 따라 차이가 클 것 같은데요. 저처럼 극장판을 본 경우는  "오오... 이게 프라모델로도 나오는구나~" 할 듯 하고, 안 본 경우는 "이게 대체 무슨 괴랄한 디자인이지?? 에바 맞어?" 하는 반응일 듯 합니다. 실제 애니에서도 파격적인 스타일로 화제였던 기체였고, 뭔가 늘씬하기만 했던 기존 에바와 달리 덕지덕지 병장이 달리면서 강한 병기의 인상을 풍기기도 했습니다.

이렇듯 생긴게 복잡해서 프라화가 까다로와 보였는데, 고토부키야는 이런 난해한 조형을 거의 완벽하게 살려낸 듯 하네요. 소체에 반만 장갑을 두른 독특한 몸체의 구성과 더불어, 화려하고 복잡한 백팩 및 복잡한 무장들까지, 현란한 부품분할로 높은 수준의 입체감과 조형감을 구현하고 있습니다. 다른 것은 모르겠지만, 인젝션 프라모델로 이 복잡한 디자인을 이정도 부품조합으로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상당한 손맛을 안겨주네요.

결정적으로 이 킷의 가장 큰 장접은 바로 내구성입니다. 기존 에바보다 훨씬 크고 복잡한 형태라서 발매 전부터 내구성이 걱정이었는데, 왠걸, 전대미문의 완벽한 내구성을 보여주고 있네요. 전체적으로 스냅타이트가 잘 되어 있어서 본드없이 조립해도 빠지는 파츠가 없고, 무엇보다 모든 관절이 부드러우면서도 정확하게 고정되는, 최상급의 가동감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솔직히 수천개의 반다이 건프라 중에서도 이정도 수준으로 만족스러운 관절 가동감을 보여주는 킷이 별로 없는데, 왠만한 MG를 능가하는 큰 덩치를 고려하면 더욱 놀랍습니다.

위 사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커다란 백팩을 장착하고도 한치의 흐트러짐 없이 꼿꼿히 직립이 가능하며, 어떤 자세를 취해도 정확하게 고정되고 있는데요. 복잡한 장갑 구조상 기존의 에바보다는 다소 가동성이 떨어지지만, 그래도 평균을 상회하는 상급 가동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어쨌든 저렇게 주렁주렁 달린게 많아도 포징이 쉽고, 포즈 고정성이 너무 너무 좋은 킷이네요.

아쉬운 점이라면 색분할인데요. 본체와 백팩은 완벽하진 않아도 나름 색분할이 충실한데, 무장들은 상대적으로 부실합니다. 메인 무장인 3총신 개틀링포는 우수한 입체감을 보여주지만, 2색 성형으로만 구현되어 설정색과 비교해보면 많은 차이를 보여주고 있네요. 특히 색조합이 중요해보이는 개틀링 포신을 빨간색 단색으로 처리한 점에서 본체와의 괴리감을 느끼게 합니다. 아무래도 본체에 비해 상대적으로 무장에는 크게 신경쓰지 않은 느낌이 드는데요. 아마 개발비 때문이었겠지만, 컬러풀한 본체와의 부조화가 다시 한번 아쉽게 느껴집니다.

어쨌든 지금까지 나온 고토부키야 메카닉 프라모델 중에서는 최고의 품질을 보여주는 킷인데요. 입체감, 내구성 및 조립 만족도로 보자면 반다이 건프라 중에서도 명품으로 꼽히는 RG 사자비와 견줄만 합니다. 물론 여전히 사출색은 미묘하게 반다이에 비해 저렴한 감이 들지만, 그래도 절대적으로 크게 나쁜 수준은 아니구요.

만약 에바 극장판을 보고 이 기체에 매력을 느꼈던 분이라면 강추하고 싶은 킷이며, 그와 별개로 현란한 병장을 가진 독특한 킷에 매력을 느낀 분들께도 추천하고 싶습니다. 또는 반다이 건프라에 식상해서 뭔가 다른 메이커의 킷으로 컬쳐 쇼크를 받고 싶은 분들께도 괜찮을 듯 하구요. 스타일의 호불호만 제외하면, 메카닉 프라모델로서 정말 높은 퀄리티를 보여주는 명작이긴 합니다. 다만 고토킷 특성상 12000엔이라는 사악한 가격은 어쩔 수 없는데, 일단 만들어보면 돈아깝다는 생각은 들지 않을 것 같네요 :-)